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이 광복절인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정부는 광복절인 1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고, 우익 성향 의원들이 집단참배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자세가 바탕이 될 때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개인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거센 비판을 받은 뒤 참배 대신 종전일(8월 15일)과 봄과 가을의 춘·추계 예대제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이와 별개로 극우 의원들로 구성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은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한편 야스쿠니 신사는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으로, 이곳에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bor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