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회전문 인사, 폴리페서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단호하게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50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위치한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에 출근했다.

회전문논란,폴레페서 논란 등 사직계획 및 대안사항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대해 조후보자는 " 질문 사항이 있으실것 같은데,인사청문회때 답변드리겠다"고 짧게 말했다.

하지만 취재진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그는 "제가 제 일하도록 해주세요" 라며 사무실로 향했다.
 

kimsjun@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