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0일 함흥 발사 무기명칭 언급없이 사진만 공개했다./사진= 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북한이 전날(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새 무기'를 시험 사격했다고 밝혔다.

11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며 사진 6장과 함께 전날 무력시위 소식을 보도했다. 

이 통신은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계급은 당에서 최근에 연구개발방향을 제시한 또 하나의 새 무기체계를 완성하고 당중앙에 자랑찬 보고를 올렸다"며 "(김 위원장이) 새 무기 개발정형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고 즉시 시험을 진행할데 대한 지시를 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감시소의 영상표시장치에 전송된 새 무기의 시험사격결과를 보시고 당에서 구상하고 있던 또 하나의 새로운 무기가 나오게 됐다고 못내 기뻐하시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통신은 이날 '새 무기'라고만 전했을 뿐, 이전 발사 때와 달리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 오전 5시34분과, 오전 5시 50분께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거리 미사일의 고도는 약 48km, 비행거리는 400여 km, 최대 속도는 마하 6.1이상으로 탐지됐다. 군은 지난 5월 이후 최소 다섯 번 이상 발사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