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와이어 정이롬 기자] 아이의 언어 발달은 월령마다 큰 차이를 나타낸다.

태아~생후 3개월: 태아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목소리와 말의 억양을 들을 준비를 한다. 아기는 울음으로 자신의 욕구를 표현하며 양육자와 소통한다.
4~8개월: 옹알이를 하며 말하기 준비 운동을 시작한다. 전문가들의 다양한 실험에서 생후 4개월이 되면 자신의 이름을 알아듣는다는 것이 입증되었다.

9~12개월: 자신의 느낌과 생각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시기이다. 원하는 것을 손짓, 몸짓을 사용해 표현하다, 어느 순간 단어를 사용하여 말하기를 시작한다.
많은 부모들이 아이가 말하는 모습을 보면서 흥분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부모는 생후 1년 동안 울음소리, 칭얼대는 소리, 옹알이를 들으면서 아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일지 이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아이의 첫 말하기는 이런 부모의 인내심이 헛되지 않음을 증명하는 경이로운 경험이다.
12~18개월: 아이의 본격적인 언어 생활이 시작되는 시기이다. 모든 것에 이름이 있다는 것을 배운다.
18~24개월: 어휘력 폭발 시기이다. 자신만의 언어 학습 전략을 세우며 사물에 적합한 단어를 찾아 말하기를 애쓴다. 말하는 사람의 의도를 살피며 말하기를 시작한다.  
24~36개월: 말이 정교해지는 문법 폭발 시기이다. 인지, 정서 발달이 높아짐에 따라 주변 사물과 상대방의 느낌, 감정 등에 질문이 많아진다. 

모든 아이가 같은 시기에 말을 하고, 같은 방식으로 언어를 습득하는 것은 아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자 아이는 여자 아이보다 말을 더 늦게 한다. 맥아서 재단 연구 자료를 보면 여자 아이는 남자 아이보다 말하는 단어의 수, 이해하는 단어의 수, 조합해서 말하는 단어의 수, 문장의 복합성, 문장 길이 등에서 앞선다. 이는 뇌 분화 속도에 따른 생물학적 관점에 근거를 둔다.  

첫째 아이가 둘째, 셋째 아이보다 말을 더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 부모의 언어 상호 작용은 아이의 언어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친다. 부모는 둘째 아이 때보다 첫째 아이 때에 일대일 대화를 나눌 기회가 더 많다. 이는 자녀 수가 늘어남에 따라 양육의 폭이 늘어나 둘째 아이와의 일대일 대화 시간이 줄어든 이유일 것이다.

언어를 배우고 익히는 시기는 아이마다 다르다. 말을 늦게 한다고 해서 언어 발달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특히 부모의 말을 다 알아듣고 반응하는 아이라면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아이가 아래와 같은 모습을 자주 보일 때는 전문가의 상담이 필요하다.

<언어 발달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체크 사항>

-부모가 말을 걸어도 아이가 눈을 맞추지 않는가?
-옹알이를 하지 않는가?
-속삭이는 소리에 항상 반응을 보이지 않는가?
-‘바이바이’ 같은 기본적인 *베이비 사인조차 따라하려고 하지 않는가?
*베이비 사인: 아직 말을 하지 못하는 아기와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서로 주고받는 몸짓이나 표정 따위의 신호.
-늘 일정한 높이와 강도로 자주 우는가?
-말을 하려고 할 때와 말을 하지 않으려고 할 때 감정 표현이 거의 없는가?

 

idoing@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