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일산 피부과 진료 라앤미의원 황현우 원장]

 

[서울와이어] 전국적인 비 소식에도 불구하고 자외선 지수가 높아지며 피부고민이 깊어지는 계절이 찾아왔다. 강한 햇볕과 자외선이 내리쬐는 여름은 피부에 자극을 주고 주근깨, 기미, 잡티 등 각종 색소질환이 쉽게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외출 30분 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피부에 발열이 느껴질 경우 쿨링 제품을 사용하는 등 저마다의 관리에 돌입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홈케어 및 자가관리는 이미 나타난 색소질환 완화에는 큰 도움을 주지 못하며 피부 표면에 수분을 공급하는 정도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한계가 존재한다. 그렇다면 자외선 얼룩진 피부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홈케어만으로는 피부 개선이 어렵다고 느낀다면, 피부과 진료를 통해 적절한 케어를 받는 것이 현명한 솔루션이 될 수 있다. 특히, 이미 피부에 자리잡은 멜라닌 색소는 집중적인 치료를 병행해야 근본적인 문제를 개선 가능하다. 대표적인 치료법은 복합 피부 솔루션 ‘스킨스토리’다.

 

스킨스토리란 한 가지 이상의 피부질환을 복합적으로 해결하는 스페셜 케어로, 개인의 피부 상태에 맞춰 시술을 단계적으로 진행해 적은 시간과 비용만으로도 높은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근깨, 잡티, 점빼기 등 각종 색소질환 치료는 스킨스토리의 대표적인 효능 중 하나로, 이외에도 여드름, 여드름 흉터, 주름, 늘어진 모공 등 관리가 쉽지 않은 피부 트러블도 동시에 개선할 수 있다. 프락셀제나, IPL, CO2레이저, 엔디야그, 4G레이저토닝, 엑셀V 등 다양한 레이저 시술과도 병행 가능해 맑고 건강한 동안 피부를 완성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점과 잡티 제거 시 특수 연소 기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술 직후에도 화장 또는 세안을 할 수 있으므로 시술 전후에 별도의 일정이 존재하는 환자들도 부담없이 이용 할 수 있다.

 

다만, 피부타입에 따라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어야 하므로, 관련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한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은 필수다. 각 증상의 진행 정도에 따라 치료의 우선순위 및 계획을 세심하게 설정했을 때 더욱 만족도 높은 시술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글 일산 피부과 진료 라앤미의원 황현우 원장>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