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상반기 영업이익 '1조 1277억원'으로 71.3% 급등/사진=기아자동차(연합뉴스TV 제공)

 

[서울와이어 천선우 기자]  기아자동차는 상반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상반기 영업이익은 1조127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1.3% 증가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상반기 경영실적 매출액은 26조951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2% 증가했다.

 

 아울러 당기순이익은 1조1545억원으로 51.1% 증가했다.

 

한편 상반기 글로벌 시장 판매면에선 2.4% 감소한 135만2629대로 집계됐다. 이어 국내 판매는 9.3% 감소한 24만2870대, 해외 판매는 0.8% 감소한 110만9759대로 각각 집계됐다.

 

기아차는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고수익 신차 판매 확대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과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2분기 기준으로는 글로벌 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5.0% 감소한 70만2733대로 집계됐다.

 

2분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판매 호조와 원화 약세 등에 따라 지난해 2분기보다 3.2% 증가한 14조566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 영업이익도 고수익 판매 차종 투입과 환율 효과로 51.3% 증가한 5336억원을 기록해 영업이익률은 1.2%포인트 상승한 3.7%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