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솔라루프·능동 변속제어 시스템' 쏘나타 하이브리드/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서울와이어 천선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3월 출시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의 친환경 모델인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자사 최초의 솔라루프 시스템과 세계 최초의 능동 변속제어 기술을 적용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22일 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현대차는 태양광으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가능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방전을 막는 솔라루프 시스템을 선택사양(128만원)으로 제공한다.

 

솔라루프 시스템은 야외에서 국내 하루 평균 일조시간인 하루 6시간 충전하면 1년 기준으로 약 1300㎞를 더 주행할 수 있게 된다. 장기 야외주차 등에 따른 차량 방전을 예방할 수 있다. 다만, 솔라루프를 장착하면 파노라마 선루프는 선택할 수 없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는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능동 변속제어 기술(ASC, Active Shift Control)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하이브리드 모터로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 초정밀 제어하는 것으로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 대비 30% 빨리 변속할 수 있어 주행 성능과 연비, 변속기 내구성 등을 동시에 높여준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국내 판매 중인 중형차 최초로 복합연비 20㎞/ℓ를 넘겨 동급 최고 수준이다. 복합연비는 16인치 타이어 모델 기준으로 20.1㎞/ℓ에 이르며 내장형 블랙박스 격인 빌트인캠이 장착된 16인치는 19.8㎞/ℓ다. 17인치 타이어 모델은 19.1㎞/ℓ와 18.8㎞/ℓ(빌트인캠)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크로스홀 캐스케이딩 그릴과 알로이 휠 등 일부 전용 디자인이 적용됐다. 또한, 3월 출시한 가솔린 모델과 달리 하이브리드에 장착된 빌트인캠은 별도 보조배터리가 없어도 주차 중 최대 10시간까지 녹화할 수 있다.

   

아울러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대거 기본으로 적용했다.

   

그러나 가솔린 모델에 적용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는 선택할 수 없다. 이 기능은 차에 탑승하지 않고 외부에서 스마트키를 이용해 차량을 전후로 이동시키는 것으로 좁은 주차 공간에서 유용하다.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앞 유리와 운전석, 조수석 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탑재해 소음을 줄였다.

   

스마트스트림 G2.0 GDi 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19.2㎏·m의 동력성능을 낸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판매 가격은 ▲ 스마트 2754만원 ▲ 프리미엄 2961만원 ▲ 프리미엄 패밀리 3130만원 ▲ 프리미엄 밀레니얼 3330만원 ▲ 인스퍼레이션 3599만원이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국내 판매 중인 중형차 최초로 복합연비 20㎞/ℓ를 넘겨 동급 최고 수준이다./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하이브리드 모델은 크로스홀 캐스케이딩 그릴과 알로이 휠 등 일부 전용 디자인이 적용됐다./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