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선 회장 "공존공영의 이념 실천하는 인간 중심의 글로벌 기업 될것"

▲ 보령제약그룹이 창엽 60주년을 맞아 오늘(10일) 종로 보령빌딩 중보홀에서 '100년 보령 시무식'을 열고 새로운 CI를 발표했다.<사진=보령제약그룹>

[서울와이어]보령제약그룹(회장 김승호)이 지난 10월 1일 창업 창업 60주년을 맞아 시무식을 열고 새비전과 새 CI를 발표했다. 보령은 지난 60년의 도전과 성과를 바탕으로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아 이번 시무식의 이름을 '100년 보령 시무식'으로 정했다.

보령제약 김은선회장은 시무식에서 "보령약국 창업 후, '인류 건강에 기여'하겠다는 정신과 '더불어 사는 공존공영의 이념'를 60년 동안 꾸준히 실천하며 자랑스러운 그룹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며 "지금의 보령제약그룹을 만든 가장 중요한 밑거름인 창업정신을 다시 한번 깊이 되새기자"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라이프타임 케어 기업'을 지향하며 의약품, 컨슈머, 디지털의 그룹 3대 중점사업을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해 언제 어디서든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글로벌 보령으로 도약해 나가자"는 100년 비젼을 제시했다.

보령CI.JPG
 
이와 함께, 새CI도 발표했다. 새 CI에는 '마음이 묻고 과학이 답하다(Heart  · Ask  · Science  · Answer)'라는 의미를 담았다.

진심(Heart)을 담아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묻고(Ask), 사람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을 과학(Science)에서 찾겠다(Answer)는 의미다. 그 중에서도 진심(Heart)이라는 가치를 가장 기본으로 삼았다.

새 CI는 수평과 수직선을 모티브로 탄생했다. 수평선은 나와 다른 사람을 동등하게 생각하는 마음, 수직선은 과학의 논리정연 한 인과관계와 법칙을 상징한다.

그리고 두 개의 박스에 표현되는 레드와 블루 컬러는 따뜻한 가슴으로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묻고, 과학적으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Lifetime Care Company 보령으로서의 새로운 비전을 의미한다.

직선과 곡선이 조화된 워드마크는 신뢰와 친근함, 단단하면서도 유연한 보령인의 모습을 담아 디자인 했다

한편, 보령제약그룹은 1957년 서울 종로5가 약국에서 시작해 값싸고, 친절하고, 없는 약이 없는 약국이라는 경영방침으로 급성장했다. "종로5가를 지나는 사람 다섯 중 하나는 보령약국 손님"이라는 말이 나돌 정도였다. 이후 제약업에 진출해 용각산, 겔포스를 통해 성장해왔으며 육아생활문화기업 보령메디앙스, 첨단생명공학회사 보령바이오파마, 온라인몰 및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보령컨슈머헬스케어, 의료기기전문기업 보령A&D메디칼 등 현재 9개의 가족사를 둔 제약그룹으로 발전했다.

지난 2011년에는 국내최초 고혈압신약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를 개발 발매했으며, 현재 카나브는 전 세계 51개국과 4억 1300만달러 규모의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하고, 중남미 등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기업명인 '보령(保寧)은 앞 글자인 보는 무엇을 지킨다는 의미이고, 뒤 글자 령은 사람의 편안함을 뜻하는 것으로 바로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그 귀함을 지킨다는 의미다.

이방원 기자 welcome_one@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