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1분기 국내 순자금운용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축소됐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와 비금융 법인기업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확대됐지만,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친 정부는 순자금운용 규모가 사상 최대 규모로 줄어들면서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1분기 국내 부문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13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조3000억원 줄어든 수치로, 2012년 1분기(5조3000억원)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세부적으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의 순자금운용 규모가 26조7000억원을 나타냈다. 2016년 1분기(28조8000억원) 이후 최대 수준이다.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로 가게 부문의 신규 주택 투자가 감소한 게 순자금운용 확대의 주요 원인이다.
 

자금운용 방식은 금융기관 예치금(37조7000억원)이 크게 늘었고, 채권(-9조3000억원)과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3조1000억원)는 전년 대비 감소했다.
 

비금융 법인기업 순자금운용 규모는 마이너스(-) 15조8000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 -13조1000억원에서 확대됐다. 회사채 발행 등 직접금융이 늘어나고 차입금 등 간접금융이 줄었다.

정부 부문 순자금운용 규모는 6000억원으로, 2015년 1분기(6조9000억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재정지출을 늘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경기부양을 위해 재정지출 속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올해 1~5월 총지출만 235조원에 달한다.

이밖에 국외 부문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13조원으로, 지난해 -17조3000억원보다는 마이너스 폭이 축소됐다.

한편 지난해 말 국내 비금융부문의 금융자산은 8262조2000억원으로 분석됐다. 금융부채는 5514조2000억원이다. 국내 비금융 부문의 순금융자산(금융자산-금융부채)은 2748조원으로 집계됐다.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1.50배로 전분기말(1.49배) 대비 소폭 상승했다.

bora@seoulwire.com

키워드

#부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