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오성 한옥마을/사진=한국관광공사

[서울와이어 박가은 인턴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휴양지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해외여행 부럽지 않은 국내여행 휴양지를 총 점검해 소개한다.

 

▶전북 완주군 오성 한옥마을

전북 완주군 소양면에 위치한 오성 한옥마을은 한옥의 경치를 보면서 색다르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오성 한옥마을에는 고택 안에 갤러리 카페를 함께 운영하며 일정 시간마다 고택까지 둘러볼 수 있는 아원 고택이 있다. 서점도 마련돼 야외공간에서는 한옥의 경치를 즐기면서 책을 읽어 볼 수 있다.

 

바쁜 일상을 벗어나 소박하게 피어난 꽃들과 풀들을 보며 여행할 수 있어 최근 관광객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아원 고택의 입장료는 1만원이며 관람 가능 시간은 오후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 보령 무창포해수욕장

 

보령 무창포해수욕장/사진=연합뉴스

1928년 서해안 최초로 문을 연 무창포해수욕장은 백사장 길이 1.5㎞에 수심이 1∼2m로 완만하고 해안가 소나무숲과 기암괴석이 어우러져 있어 해수욕과 산림욕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또 간조(干潮) 시에는 석대도까지 1.5㎞에 이르는 S자형으로 갈라진 바닷길을 걸으며 해삼, 소라, 낙지 등을 맨손으로 건져 올리는 쏠쏠한 재미도 맛볼 수 있고 대형 콘도와 민박, 펜션, 카라반, 캠핑장 등 다양한 숙박시설과 싱싱한 제철 수산물도 맛볼 수 있어 최고의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보령 무창포해수욕장은  오는 13일 오후 5시에 무창포 해수욕장 잔디광장에서 무창포해수욕장 개장식을 열고 오는 8월 18일까지 37일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강릉 경포해수욕장

 

강릉 경포해수욕장/사진=연합뉴스

동해안 최대 해변으로 유명한 강릉 경포해수욕장은 백사장이 1.8km에 평균 수심이 1~2m로 적당한 깊이와 완만한 경사 때문에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곳이다.

 

특히 강릉 경포해수욕장은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특색있는 이벤트를 준비한다. 재즈·힙합 등을 즐길 수 있는 경포 썸머 페스티벌과 블랙이글 에어쇼, 수제 맥주를 체험할 수 있는 경포 비어 페스티벌 등이 열릴 예정이다.

 

강릉 경포해수욕장은 지난 5일부터 개장해 다음 달 18일까지 45일간 관광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사진=한국관광공사

지난 1일 행정안전부는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는 국내 섬 여행자들의 취향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개 테마로 나눠 신수도, 외달도, 장자도, 호도, 연화도 등 33곳이 뽑혔다.

 

행안부는 8월8일 부터 10일까지 전남 목포 삼학도 일언에서 열리는 '제1회 섬의 날' 행사에 맞춰 이번에 뽑은 33개 섬의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소셜미디어(SNS)를 이용한 홍보를 진행한다.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에 대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