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강남퍼스트안과 문현승 대표원장

[서울와이어] 여름이 바짝 다가와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불볕더위에 안경을 착용하는 사람들은 안경이 눈과 코 사이를 짓눌러 땀에 차는 등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고도근시 환자들의 경우, 라식 수술이 불가능하여 몹시 난처한 상황을 겪고 있다. 그렇다면 고도근시 환자들을 더위로부터 안경 착용의 불편함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대안은 없을까?

 

바로 렌즈삽입술이 있다. 렌즈삽입술은 각막과 홍채 사이에 특수 렌즈를 삽입하여 시력을 교정한다. 각막을 절삭하는 과정을 생략하고 진행되므로 각막이 얇은 고도근시 환자들에게 적합한 수술법이다. 물론 근시뿐만 아니라 난시 교정에도 효과가 있다. 또한 시력 회복이 빠르고 원추각막, 근시퇴행 등 부작용 발생 위험이 비교적 낮다. 수술 이후에도 눈에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삽입된 렌즈를 제거 할 수 있는 점이 있어 보다 안전한 시력교정술이다.

 

그러나 특수 렌즈를 안구에 직접 삽입하는 수술인 만큼 사전에 철저한 검사가 필요하다. 사람마다 각각 눈의 상태가 다르기 때문에 본인 눈에 적합한 렌즈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안구 내 공간에 비해 작은 렌즈를 삽입할 경우, 렌즈가 수정체에 닿아 백내장을 유발할 수 있으며 안구의 크기보다 큰 렌즈를 삽입하면 눈 안의 방수 흐름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다.

 

라식이 어려운 고도근시 환자에게 렌즈삽입술은 좋은 대안이 되어주고 있는 시력교정술이다. 하지만 렌즈삽입술은 눈 속에 직접 삽입하는 수술인 만큼 안전을 위해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기 때문에 수술 전, 의료진의 임상 경험과 숙련도 등을 알아보고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강남퍼스트안과 문현승 대표원장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