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2일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을 위해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한-인도네시아 정유석유화학산업 상생협력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수출입은행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 수출입은행은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가스공사인 페르타미나(Pertamina)와 15억달러 규모의 '기본여신약정(FA)'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약정은 수은이 인도네시아 국영기업과 맺은 첫 FA이자, 페르타미나가 다른 나라의 수출금융기관과 맺은 최초의 FA라고 수은은 설명했다.

 

FA는 주요 발주처에 대해 지원 가능한 대출한도 등을 설정해두고 개별 수출거래는 미리 정한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금융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페르타미나는 하루 100만배럴인 생산량을 2026년까지 200만배럴로 늘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300억달러 규모의 정유설비 신·증설을 위해 대규모 발주를 준비 중이다.

   

수은은 이날 페르타미나와 FA를 맺으면서 해외건설협회와 공동으로 '한-인도네시아 정유·석유화학산업 상생협력포럼'을 개최,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이 페르타미나 사업 수주를 타진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yuniy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