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신사역 압구정안과의원 고병우 원장

[서울와이어] 중장년층에 들어서게 되면 건강했던 사람들일지라도 크고 작은 노화의 징조를 피해가기 어렵다. 모발부터 피부 주름, 치아, 관절 등 개인별로 시기에 차이는 있을지 언정 공평하게 맞닥뜨리게 되는 신체적 변화이기도 하다. 

 

특히 눈은 노안이 찾아오거나 각종 노인성 안과 질환 등의 위험이 있는 신체 부위인데, 나이가 들면 전과 다른 시력 저하로 불편함을 호소하게 된다. 그러나 이를 단순히 노안이라고만 여겨 방치하는 것은 자칫 병을 키우는 일이 될 수 있다.

 

노안은 노화로 인해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지면서 굴절의 조절력이 감소되어 근거리를 보는 게 어려워 지는 것이지만 백내장은 수정체가 뿌옇게 혼탁해져서 시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대표 노인 안과 질환 중 하나인 백내장은 노안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에 헷갈리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백내장은 수정체의 혼탁으로 인해 뿌옇게 보이는 수준이 더 강하지만 두 질환 모두 가까이에 있는 물체가 잘 안보이며 시야가 흐릿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따라서 백내장임을 모르고 치료 시기를 놓치는 환자들도 더러 있다.

 

두 질환은 엄연하게 차이가 있으며 치료 방법 또한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 백내장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수술적 치료가 있다. 이는 원, 근거리 및 중간거리까지 초점을 맞추어 진행하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안경 착용이 필요 없을 정도의 시력개선이 가능하다. 

 

백내장의 발생이 대부분 노안이 오는 시기에 나타나기 때문에 더욱이 두 질환의 구분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 단초점 또는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수술을 통한 백내장치료는 노안 개선까지 동시에 가능하다. 인공수정체를 다양하게 보유하여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제안해주는 의료기관을 찾는 것이 좋다.

 

백내장은 발견 즉시 수술이 진행되는 질환은 아니다. 수술에는 분명 적기가 있다. 당장 시력이 저하된 불편함은 있을지라도 최대한 미뤘다가 수술을 해야하는 케이스들도 여럿이다. 이는 의료진의 현명하고 정직한 판단으로 진행되는 점이기도 하다.

 

<글: 신사역 압구정안과의원 고병우 원장>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