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기아차·LG전자 등 31개사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천선우 기자] 삼성전자·기아자동차·LG전자·SK텔레콤·CJ제일제당 등 31개 기업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노력을 평가한 동반성장지수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반면 타타대우상용차, 한솔섬유 등 7개사는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는 27일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제55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확정 공표했다.

 

공표대상 189개 기업의 동반성장지수를 평가한 결과 '최우수' 31개사, '우수' 64개사, '양호' 68개사, '보통' 19개사, '미흡' 7개사로 집계됐다.

 

'최우수' 등급에 포함된 기업은 기아자동차, 네이버, 농심, 대림산업, 대상, 만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전자, 삼성SDS, 유한킴벌리, 현대건설, 현대모비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트랜시스, 호반건설, CJ제일제당, GS건설, KCC, KT,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이노텍, LG전자, LG화학, LG CNS, SK건설, SK종합화학, SK주식회사, SK텔레콤(가나다순)이다.

 

업종별로 보면 정보·통신업종의 평가대상 기업 9개사가 모두 '우수' 이상 등급을 받아 지속해서 강세를 보였다.

 

건설업종도 6개사가 '최우수' 등급을 받아 전년 대비 개선된 모습을 보였고, 중견기업은 전년과 동일하게 6개사가 '최우수' 등급을 땄다.

 

 2017년도와 2018년도 공통으로 평가에 참여한 대기업 171개사 중 등급이 상승한 기업은 33개사(19.3%)로 나타났다.

 

특히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15개로, 삼성전자(8년), SK종합화학, SK텔레콤(이상 7년), 기아자동차(6년), 현대트랜시스, KT,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SK주식회사(이상 5년), 유한킴벌리, CJ제일제당, LG화학(이상 4년), 네이버, LG이노텍, SK건설(이상 3년) 등이다.

 

덕양산업, 서연이화, 서연전자, 에코플라스틱, 이래오토모티브시스템, 타타대우상용차, 한솔섬유 등 7개사는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지 않아 '미흡'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하여 계량화한 지표로 동반위가 2011년부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공표하고 있다.

 

평가대상 기업은 국내 매출액 상위 기업 중 사회적 관심이 많고 평가에 따른 파급효과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확대 선정하고 있다.

 

동반위는 동반성장지수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기업이 사회적으로 인정받고 존경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발굴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9년 평가부터는 대기업 실적평가제 도입, 체감도조사 항목 변경 등을 통해 평가의 객관성 및 효과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