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강서구피부과 목동리엔장의원 최연준 원장

[서울와이어] 날씨가 더워지면 옷차림이 가벼워지면서 몸의 노출 부위도 늘어난다. 늘어난 부위만큼 신경 쓰이는 것이 바로 몸에 난 털이다. 털은 깔끔한 인상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지저분한 인상마저 준다. 그래서 여름만 되면 제모를 고려하는 이들이 많아진다. 여성들은 겨드랑이, 팔뚝, 다리 제모를 많이 하는 반면 남성들은 턱수염, 콧수염 제모를 선호한다. 

 

일반적으로 많이 하는 제모 방식으로는 자가 면도, 제모 크림 등을 이용한 왁싱이 있다. 집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방식이지만, 셀프 자가 제모 시 피부 손상과 모낭염, 색소 침착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면도기를 이용한 제모는 유지 기간이 짧고, 세균 감염의 우려가 있어 더욱 신중해야 한다.

 

제모 유지 기간을 높이고, 상처나 감염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전문 병원에서 레이저제모 시술을 하는 것이 좋다. 레이저제모는 멜라닌 색소에 반응하는 특수 파장을 이용하여 모낭 자체를 파괴해 털이 나지 않게 하는 시술로 피부 손상, 색소침착 등의 부작용이 거의 없다. 개인별 제모 부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겨드랑이, 팔, 다리 기준 보통 4-6주 간격으로 5회 이상 시술을 받는 것이 좋고 인중, 턱수염 등은 2-4주 간격으로 10회 이상을 받는 것을 추천한다.

 

하지만 레이저 제모 시 발생하는 통증 때문에 시술을 꺼리는 사람도 있다. 이를 보완한 레이저제모 시술이 아포지플러스이다. 아포지플러스는 영구제모에 최적화된 755mm의 알렉산드라이트 레이저로 모낭의 멜라닌 색소에만 선택적으로 열을 집중시켜 모근세포 파괴를 유도한다. 특히 강력한 에어쿨링 시스템으로 시술시 통증을 최소화하고, 기존 기기보다 스팟 사이즈가 크기 때문에 시술시간을 줄일 수 있다.

 

통증이 거의 없기 때문에 시술 시 마취크림을 바르고 대기해야 하는 불편함도 없고, 굵은 털뿐만 아니라 솜털, 잔털 등 얇은 털을 제거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특히 확실한 남성제모 효과를 위해서는 제모에 적합한 파장과 조사 시간, 조사 면적을 면밀히 살펴 누락되는 부위 없이 꼼꼼하게 시술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만족스러운 남성제모를 위해 좋은 기기를 선택하는 것만큼이나 꼼꼼하게 시술을 해주는 병원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영구제모 후의 사후관리도 중요하다. 시술 후 모낭염, 가려움증 등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 시술 부위 보습로션을 충분히 발라주는 것이 좋고 시술 후 집게로 털을 뽑거나 시술 부위를 세게 문지르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외출 시 선크림을 잘 발라주어 자외선 노출을 줄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

 

글 : 강서구피부과 목동리엔장의원 최연준 원장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