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형SUV '셀토스' 26일 사전계약실시/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천선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한 '셀토스'의 국내 사전계약이 26일부터 시작한다.

 

기아차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소형 SUV 셀토스의 양산형 콘셉트카 'SP 시그니처'를 선보였고 이달 20일 인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바 있다.

 

셀토스는 전장 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의 볼륨감 있는 차체를 기반으로 대담한 외관 디자인을 선보인다. 긴 후드와 넓은 그릴, 그릴 상단의 시그니처 LED 라이팅 등이 특징이다.

 

셀토스에는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디스플레이(HUD)와 기아차 최초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시스템, 휴대폰 무선충전, 열선·통풍시트 등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1.6 터보 가솔린과 1.6 디젤 등 2가지 엔진에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적용했다. 1.6 터보 가솔린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f·m의 동력성능을 갖췄고 1.6 디젤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f·m의 힘을 낸다.

 

기아차는 소형 SUV 고객 특성을 고려해 동급 최대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사양을 대거 탑재했다고 밝혔다. 셀토스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유지 보조(LFA), 차선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된다.

 

또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고속도로 주행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1930만∼1960만원, 프레스티지 2240만∼2270만원, 노블레스 2450만∼2480만원 등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1.6 디젤 모델은 가솔린에서 190만원 추가된다.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 선착순 5천명에게 셀토스 블록과 텀블러, 국내 리조트 이용권 등을 증정하며, 7월 중으로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공식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