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증감 (사진= 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가 20만명 넘게 늘어나며 고용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2만2000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25만9000명 증가했다.

 

2~3월 20만명대를 기록하다 4월 10만명대로 내려앉았던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한 달 만에 재차 20만명을 넘긴 것이다. 올해 들어 1년 전 대비 양호한 수준이 지속되고 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4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6만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만7000명) 등에서 증가했다.

 

하지만 제조업(-7만3천명), 금융 및 보험업(-4만6000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4만명) 등에서는 감소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긍정적, 부정적인 부분이 혼재하는데 산업 측면에서 제조업 취업자 감소세가 2018년 5월부터 지속하는 것은 부정신호"라며 "다만 감소 폭은 지난 1월(-17만명) 정점을 찍고 축소돼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반면 실업자는 114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만4000명 늘었다. 5월 기준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실업률은 4.0%로 1년 전과 같았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