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분할 반대' 외치는 현대중공업 노조 /사진= 연합뉴스 제공
'법인분할 반대' 외치는 현대중공업 노조 /사진= 연합뉴스 제공
'법인분할 반대' 외치는 현대중공업 노조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현대중공업 노조가 울산 회사 물적분할에 반대해 온 현대중공업 노조가 27일 울산 본사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하다가 회사 측과 출동해 부상자가 발생했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노조 조합원 200∼300명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했다.

 

본관 건물 내 있던 직원 100명가량이 나와 막아서면서 충돌 사태가 발생했다.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현관 유리문이 깨지고 부상자 여러 명이 발생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노조는 본관 건물에 달걀 등을 던지고 진입을 계속 시도 중이며 회사 측은 향후 폭력 사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