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이지은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적신호를 켰다. 중국과 미국 시장에서의 판매 저조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현대차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22조4366억원, 영업이익 6813억원, 당기순이익 7316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각각 전년동기대비 4.0%, 45.5%, 48.0% 감소한 수치다.

이같은 실적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큰 폭의 원화 강세와 1분기 중 이례적으로 발생했던 파업 등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비자동차부문 실적이 하락하며 전체적인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풀이했다.

판매량은 104만9389대를 나타냈다. 국내에서는 '코나'의 판매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형 싼타페'의 신차 효과가 더해지면서 전년동기대비 4.5% 증가한 16만9203대 판매를 기록했지만, 해외시장에서는 중국과 미국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 등 영향으로 2.8% 줄어든 88만186대 판매에 그쳤다.

현대차는 "국내시장에서의 신형 싼타페 돌풍이 향후 미국 등 글로벌 주요시장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2분기 이후 중국 시장에서도 엔씨노 등 다양한 신차가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라며 “각종 기술력과 친환경성, 디자인 우수성을 평가하는 조사들에서 당사가 거둔 우수한 결과들을 바탕으로 신차들의 글로벌 시장 조기 안착 및 초기 판매붐 조성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press@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