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물 2500억원, 15년물 500억원

 

[서울와이어 김빛나 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 25일 3000억원 규모의 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은 상각형 후순위채권으로, 기발행 후순위채권의 자본 인정금액 감소 및 자본규제 강화에 대응하기 위한 자본확충 목적으로 지난 10일 이사회결의를 통해 결정됐다.

발행금액은 10년물 2500억원, 15년물 500억원이다.

발행금리는 10년물은 국고채 10년에 0.59%를 가산한 3.31%, 15년물은 국고채 10년에 0.78%를 가산한3.50%로 결정됐다. 가산금리는 2016년 이후 시중은행이 발행한 후순위채권 중 가장 낮다.
 

바젤Ⅲ 도입 이후 처음으로 조건부자본증권 발행에 나선 KB국민은행은 우수한 영업실적과 양호한 신용도를 바탕으로 연기금과 보험사 등 다수의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press@seoulwire.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