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국 교민 청원에 “전통 명칭이 관례” 답변
日산케이 “2012년 오바마 정권 때도 기각됐다” 큰소리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 교민들이 청원한 ‘일본해의 동해 병기 요구’를 기각하며 양국이 일본해를 둘러싼 갈등 해결책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한국 교민들이 백악관에 제출한 ‘일본해의 동해 병기 요구 청원’을 백악관이 공식 기각했다고 26일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에 거주 중인 한국 교민들이 미국 정부의 공식 문서와 지도에 일본해(Sea of Japan)와 함께 동해(the East Sea)를 병기해달라는 청원을 트럼프 정권이 기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원은 백악관 홈페이지의 온라인 청원 페이지 ‘WE the PEOPLE’에 지난해 3월 21일 제출된 것으로 당시 한국 교민 10만8300명이 청원을 제출했다.

 

백악관은 청원이 제출된 지 30일 이내에 10만명이 서명할 경우 공식 답변을 하고 있지만 청원을 기각한 구체적인 시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신문은 “동해 병기 청원은 지난 2012년 오바마 전 정권 당시에도 있었지만 ‘동해를 병기하는 것은 미 정부의 오랜 방침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기각돼 왔다”며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다.

 

백악관은 “미국 정부가 사용하는 지명은 정부기관인 미국지명위원회(BGN)가 결정한다”며 “각각의 바다에 대해 하나의 명칭을 쓰는 것이 관례이므로 미 정부의 전통적 명칭인 ‘일본해’를 공식 표기로 계속 사용한다”고 답했다.

 

이어 “동해라는 명칭은 ‘지역적으로 사용되는 별칭’으로 위원회의 데이터베이스에 기재돼 있다”며 “한국과 일본이 국제 협력 정신으로 일본해를 둘러싼 갈등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miyuki@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