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이방원 기자]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가 21일 '제45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산업평화를 선도하는 등 탁월한 성과를 낸 공로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금탑산업훈장 시상식후 기념촬영. (앞줄 왼쪽부터)유한양행 조욱제 부사장, 우재걸 감사, 연만희 고문, 이정의 대표, 유도재 유한학원 이사장, 박종현 부사장, 김상철 전무이사, 이병만 전무이사

22일 유한양행에 따르면, 금탑산업훈장은 정부와 대한상공회의소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상공인과 근로자들에게 훈장과 산업포장 중 최고의 영예에 해당한다.

이날 금탑산업훈장은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와 현대제철 강학서 대표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는 지난 2015년 유한양행 대표이사 취임 이후 유일한 박사의 창업 정신을 계승하며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적극적 R&D 투자 및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신사업 진출 확대와 더불어 사회책임경영 체계를 구축하며 유한양행에 새로운 혁신을 만들어 내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이정희 대표는 R&D 투자의 지속적인 확대와 자체 글로벌 신약 개발뿐만 아니라, 미국 소렌토사와 합작법인 '이뮨온시아'를 설립하는 등 오픈이노베이션 전략과 바이오벤처 등에 전략적 투자를 병행하며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에 나서고 있다.

또 미국 현지법인 유한 USA, 유한 우즈베키스탄, 칭다오 세브란스 병원 투자 등 글로벌 진출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 미래 영속 성장을 위해 뷰티헬스사업, 건강기능식품사업, 치과사업 등 신규사업에 진출하는 등 기업가치 증대에 주력하고 있다.

 

welcome_one@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