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키움증권은 22일 주주총회를 열고 이현(사진)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는 안을 의결했다.

이 신임 대표의 임기는 이날부터 3년간이다.
 

이 대표는 서강대 철학과를 졸업한 뒤 고려대와 국민대에서 경영학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키움증권 부사장을 거쳐 키움저축은행, 키움투자자산운용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한편 키움증권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지난해 매출 1조2162억원, 영업이익 3158억의 경영성과와 주당 1300원의 이익배당을 보고했다.

bor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