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이방원 기자]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권영수 부회장이 약 2억 5천만원 상당의 자사주 2만주를 장내에서 매수해 보유하게 됐다고 20일 공시했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

LG유플러스에 따르면, 권영수 부회장은 이번 2만주 추가 매입으로 기존 보유 4만주와 함께 총 6만주를 보유하게 됐다.

LG유플러스는 권 부회장의 이번 주식 매수를 CEO로서 앞으로의 경영성과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 의지의 표명이라고 설명했다.

 

welcome_one@seoulwire.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